홈 > 서점마을 > 뉴스&이슈

** 한국서점조합연합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제목 박양우 장관 "지역서점 지원 법적근거 마련"
글쓴이 :  한국서련
조회수 :  86 작성일 :  2020-05-14
20200513.jpg
박양우 장관이 13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 혜화동 동양서림을 방문해 책을 구매하고 있다.(사진=문체부제공)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서울 혜화동에 위치한 지역서점을 찾아 코로나19로 인한 서점업계의 어려움을 직접 듣고 지역서점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박 장관은 13일 동양서림과 위트 앤 시니컬을 잇달아 방문했다. 동양서림은 1954년 처음 문을 연 유서 깊은 지역서점으로, 고(故) 장욱진 화백의 부인이자 역사학자 이병도 선생의 장녀인 이순경 여사가 문을 열었다. 김수영, 황금찬, 이생진 등 유명 작가들이 자주 찾았고, 2013년 서울시 미래유산으로 지정됐다. 2층에는 시집 전문서점인 위트 앤 시니컬이 입점해 있다.

박 장관은 서점업계 관계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책에 대한 애정으로 도서 전시장이자 문화 사랑방인 지역서점을 유지하고 계신 데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나타난 연대와 협력 정신을 확산해 나가는 데 지역서점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서점 하나하나가 저마다의 색깔을 가지고 도서뿐 아니라 문화를 나누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지원 사업을 확대하고 개선하겠다"며 "사람들이 맛집을 탐방하는 것처럼 고유의 매력을 가진 지역서점들을 더욱 많이 찾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역서점에 대한 부족한 지원 예산과 수단을 개선하기 위해 출판문화산업진흥법에 지원 근거를 마련하는 방안을 포함해 다양한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며 "지역서점 대상 도서의 적시 배송, 도서 공급률 인하에 기여할 수 있는 배송체계를 만들기 위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타인의 해석'(말콤 글래드웰) 등 7권의 도서를 구매하고 시집을 사서 참석자들에게 선물했다. 간담회에는 동양서림 최소영 대표와 시집 전문 서점인 위트 앤 시니컬의 유희경 대표, ㈔한국서점조합연합회 이종복 회장, 전국동네책방네트워크 정병규 회장 등이 참석했다.  



윗글 :  인터파크, 도서유통 송인서적 매각 추진
아랫글 :  "교보문고 도매업 진출을 도서 유통 선진화 계기로"